2016년 7월 취미반 모집

2016. 7. 13 수요일 – 저녁 7:30 개강
2016. 7. 19 화요일 – 저녁 7:30 개강

Read More

[커피私傳_04] 등급

커피에 등급 체계가 생긴 것은 돈 때문이다. 커피는 개인의 취향에 따라 평가가 천차만별일 수밖에 없다.

Read More

[커피私傳_03] 코피루왁

오늘날 코피루왁은 대부분이 강제 사육당한 루왁에서 생산된다. 명백한 동물 학대다. 아무리…

Read More

소소한 나의 이야기 – 세번째

나무가 되고 싶어 나무를 그리다 어느사이 자라난 숲을 바라 봅니다.

Read More

[커피私傳_02] 구름

구름_CLOUD

커피를 재배하기 위해선 까다로운 조건이 필요하다. 기온, 강우량, 일조량을 비롯하여 해발고도와 토양 등 커피 생육에 필요한 환경이 우선되어야 한다. 보통 적도를 중심으로 북회귀선, 남회귀선 사이 지역이 이러한 조건에 충족하기에 커피 산지가 많이 형성되어 있다. 그래서 커피벨트라고 부르기도 한다. 물론 커피벨트 지역이라 해서 커피가 다 잘 자라는 건 아니다. 낮기온이 알맞다 하더라도 밤에 온도가 떨어져 서리라도 내리면 모든 걸 망칠 수 있기 때문이다. 강우량도 마찬가지다. 연 1,400mm~1,600mm 정도의 빗물이 필요하지만, 문제는 이렇게 내린 비를 적절하게 머금다가 배출하는 토양의 존재 유무다. 물이 안 빠지면 식물은 썩기 때문이다.

또한 해발고도는 1,500m~2,000m 정도가 되어야 한다. 그 이유는 밤과 낮의 온도 차이로 커피 열매가 이완 수축을 하면서 조밀도와 당도가 높아지는 까닭이다. 여기에 중요한 조건 하나가 더 있다. 높은 고도에서 강렬한 태양을 쏘이면 식물이 타들어 갈 수 있다. 때문에 적절한 그늘이 필요하다. 그래서 커피나무 사이에 그늘을 만들어 주는 ‘음영수(shade tree)’를 심는다. 대개 바나나와 같은 이파리가 넓은 작물이다. 그런데 음영수 조차 필요 없는 산지가 있다. 햇빛이 충만하다가 이쯤 되면 됐는데, 싶은 순간에 저 하늘 어디서엔가 구름이 다가와 커다란 그늘을 선사하는 그야말로 천혜의 조건을 갖춘 곳 말이다. 이런 구름 부대를 클라우드 패턴(cloud patterns)이라 하는데 이런 환상의 산지는 그리 많진 않다.

커피 재배 조건에 다들 태양과 비 아니면 기온을 얘기하지만 사실은 이처럼 구름이라는 그늘이 필요하다는 걸 잘 모른다. 사람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인생의 먹구름은 피하고 싶다 생각하지만 그게 뜻대로 될 리가 없다. 만약 우리네 삶이 빛나는 순간으로만 되어있다면 과연 행복할까. 삶의 그늘은 때론 아픔을 주지만 휴식과 돌아보기와 같은 성찰의 순간을 주기도 한다. 이렇게 인간은 그늘을 통과하면서 성장하는 것이다. 세상의 이치는 이렇게 음양의 생극으로 되어있고 또 그 균형이 맞아야 한다. 이런 점에서 커피와 우리는 다를 바가 없는 존재다.

*클라우드 패턴이 존재하는 환상의 산지에서 온 커피가 궁금하세요?

글쓴이 :소보로
커피 외계도래설 주창자. 커피 잡문집 <커피는 원래 쓰다>를 썼다.

2016년 6월 로스팅 개강일정 안내

2016년 6/25 토요일 – 오전 10:00 개강

Read More

[커피 私傳_01] 이슬람

쌀이나 보리를 비롯한 농작물은 그 기록이나 고고학적 증거가 도처에 나타나지만 왜 커피는 기록이 없었을까.

Read More

로스터 추천커피 2016_2nd_코스타리카_라스 라하스

초록 초록한 싱그러운 햇살에 계속 나다니게 되는 5월에 출시하는 전광수 로스터 추천 커피는 바로바로바로 코스타리카 라스 라하스

Read More

김밥의 노화

그런데 어른이 되고 난 후의 김밥은 옛날과는 좀 다른 느낌이다. 어느 날 새벽 택시를 타고 집에 가다가 프랜차이즈 김밥집에 붙어있는 문구를 보고 우울해진 적이 있다.

Read More